사람들이 살아가는 곳
익명연애고민

관심가는 사람 생겼어요..

익명4eb126 | 2017.06.22 00:39:10 | 조회 864


저는 20대 초반 여자입니다.

며칠 사이 가족이 병원에 입원해서 제가 일주일 간 옆에서 간병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같은 병실에 다른 환자 가족 중 관심가는 남자 분이 있어요.. 유부남;;은 아닌 것 같고 아마 대학생인 것 같아요. 뭐 첫눈에 반했다기보다는 자꾸 눈길이 가더라고요.. 외모도 좀 취향이고.. 좀 끌리고, 계속 신경 쓰이고 그런 거죠.

그런데 마음을 그냥 접기에는 뭔가 아쉬움이 계속 남는데, 잘 풀리지 않고 답답해서 여기 글을 써 봅니다.

일단 가족들이 오가고, 저나 그분도 가족이 아픈 상태인데 제가 이런 생각을 하고 있거나 관심을 표하는게 비도덕적으로 보이지 않으려나 걱정이 됩니다. 그리고 남자 분은 꽤나 중환자를 돌보고 있는데, 제가 옆에서 봐도 가족들의 피로와 고통이 다 느껴질 정도입니다. 다른 이유도 있지만, 아무래도 다가갈 용기가 잘 안 납니다. 거기에다 제 가족들도 게속 왔다갔다 하니까 아무래도 말을 걸기는 힘든 상황이죠.

그뿐만 아니라, 저 자신도 문제입니다. 아직 마음을 못 정해서 대학은 안다니고 있습니다. 또 우울증도 있었고.. 말하자면 길지만 요지는 제 입지나 심리나 안정되지 못한 상황이란 거죠. 그러다보니 인간관계도 한정적인 편입니다. 게다가 연애 경험도 없다시피 하고, 앞서 말한 우울증으로 자존감도 조금 낮은 상태입니다....

그리고 병원에 계속 있다보니 쌩얼이고;;... 하루종일 누워있거나 폰 보거나 하는데... 아무래도 굉장히 추레하게 지내죠. 제가 전혀...이성적으로 보이지 않을 것 같아요...(이모저모로)

결론적으로 제가 용기가 안 난다는게 가장 큰 문제겠죠. 마음을 표현하는 게 처음부터 쉬운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만, 솔직히 지금 상황이 어렵다고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만약 거절하면 남은 입원기간 동안 얼마나 어색하겠어요...

번호를 딴다든지.... 아니 이럴 때 무슨 말을 걸어야 할지 전혀 모르겠어요... 그게 나한테 가능한가 싶고... 어차피 가망 없으니 관두자 계속 되뇌여도 잘 안 되네요... 잘 모르겠습니다. 답답해서 써봤습니다. 여기까지 제 얘기 읽어줘서 고맙습니다.
익명8b1715 06.28 14:53 | 신고 | 수정 | 삭제
아직까지 상황 유지가 되고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우연히 지나가다가 글을 보고 남깁니다.
저 역시도 가족중에 편찮으신 분이 계셔서 병간호를 자주하는 편인데요
며칠 지나서 이글을 볼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제 생각은요,

글쓴이의 심리나 입지나 상황들에 너무 신경쓰지마세요 글쓴이 가족이나 그남자의 가족인 환자의 상태가 매우 위독한게 아닌 다음에는요
그런 주위 환경들 다 신경쓰다보면 사람 만날 기회가 그리 쉽게 자주 생기지는 않습니다.

글쓴이의 환자분 퇴원 날짜와 그 남자의 환자분 퇴원날짜를 미리 아시고 그에 맞춰서 계획을 세우면 되겠네요
병간호 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의 심리상태는 힘들고 피곤하고 환자의 쾌유를 바라기 때문에 그냥 말거는게 어색하다면 이쪽으로 시도해보는게 어떨까 싶네요
같은 병실끼리는 음식들을 나눠 먹는경우가 많기 때문에 음료수나 과일을 그 남자 환자분께 챙겨 드리면서 그남자도 같이 챙겨주시고 그렇게 부담없이 접근을 몇번하고 나중에 그남자가 잠시 나가있거나 혼자 있을때 옆에서 환자 위주의 질문들로 말을 걸면 쉽겠습니다. 
어떤 병이시냐 내 환자분은 이런데 이런 음식이 좋다더라 등등
그리고 양쪽 중 한쪽이 퇴원할 때가 다 되었을 즈음에 전화번호를 물어보고 나중에 제대로 꾸미고 병원 밖에서 만나보기를 권합니다.

좀 더 자세하게 쓰고 싶지만 글이 너무 길어져 이만 씀.

댓글 0
▶ 댓글달기
입력상자 늘리기
익명8b1715 06.28 14:56 | 신고 | 수정 | 삭제
궁금한게 더 있다면 khpark42@hanmail.net 메일주세요
댓글 0
▶ 댓글달기
입력상자 늘리기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댓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14,022개(6/701페이지)
익명연애고민
번호 글쓴이 조회 제목 날짜
공지 익명bf93b1 201456 ●●음란 게시물 등 엄중 처벌●● [22+10] 2014.02.13
공지 익명ab4f49 209097 비회원 글쓰기 가능, 매일 00시 익명번호 리셋 [29+18] 2013.02.20
13920 익명6971ca 644 모바일 광주입니다 호옹이 [1] 2017.08.01
13919 익명31f944 1635 모바일 여자성기에.. 호옹이 [3+1] 2017.07.28
13918 익명3d640a 725 모바일 헤어질각인가여? 호옹이 [1] 2017.07.25
13917 익명976c13 941 모바일 4년 남사친과 연애 호옹이 [2] 2017.07.18
13916 익명d25602 1240 모바일 발페티쉬가 있는 남자인데.. 호옹이 [4+4] 2017.07.15
13915 익명09d528 889 모바일 쇼욜럽 망했는데 호옹이 [4] 2017.07.10
13914 익명4a17b4 1023 모바일 사내 짝사랑...(장문)도와주세요 ㅠ ㅠ 호옹이 2017.07.09
13913 익명e058c6 1271 여자친구랑 관계.. 호옹이 [2] 2017.07.07
13912 익명adf346 803 모바일 결혼할 수 있을까요? 호옹이 [2] 2017.07.02
13911 익명6a270b 1159 모바일 제가 쓰레기입니까? 호옹이 [6+3] 2017.06.30
13910 익명6a270b 810 모바일 여친낙태에 관한겁입니다 호옹이 2017.06.30
>> 익명4eb126 865 모바일 관심가는 사람 생겼어요.. 호옹이 [2] 2017.06.22
13908 익명539ae0 820 모바일 조언좀요 ㅠ답답해요 호옹이 [2] 2017.06.18
13907 익명6556e9 954 모바일 교회오빠를 짝사랑하다... 호옹이 [4] 2017.06.15
13906 익명6a53de 1154 모바일 저는 님포마니아일까요...ㅜ (성고민) 호옹이 [4] 2017.06.14
13905 익명07ac41 798 모바일 얘가 저한테 마음 있나요? 호옹이 [3] 2017.06.14
13904 익명fedc64 1200 모바일 좋아하면 안되는 사람을 좋아함 호옹이 2017.06.04
13903 익명6d29d0 655 모바일 이유가 뭔지좀 알려주세요 호옹이 2017.06.03
13902 익명0249dc 948 모바일 대학원 인턴 자기소개서 호옹이 [1] 2017.05.28
13901 익명00226d 1021 모바일 솔로탈출... 호옹이 [3] 2017.05.28

이 곳을 찾는 모든 사람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고 즐거울 수 있도록 늘 돌봐주세요
모두가 감사한 하루하루가 될 수 있도록 좋은 에너지를 전해주세요
오늘의 뜨거운 감자
1위 장마 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