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살아가는 곳

30대 여자가 결혼을 안하는 이유

익명94efe5 | 2015.11.04 00:18:52 | 조회 2965


편의상 짧은 말투 쓸께용(__)

나는 경기권 전세 거주 중인 35살 여성 시간 조절 가능한 전문직 연봉 5천
외모 그냥 저냥, 식구는 고양이 1마리.

내 남성관은 20대 초부터 한번도 바뀐 적이 없다.
내 인생관을 인정해줄 줄 아는 사람.
자식을 소유물이 아닌 독립적인 주체로 존중할 줄 아는 사람.
아내와 아이들에게 때론 다정하고 때론 엄격한 좋은 남편 좋은 아빠.
행복한 가정이라는 내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갈 수 있는 사람.
세상살이 힘들더라도 찌들지 않고 내면에서 힘이 솟아나는 태양같은 사람.
그 뿐이다.

근데 20대 후반~30대 후반 남자들을 만나보면
온통 결혼 생각 뿐이다.
결혼을 해야되서 여자를 만나는 건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어서 여자를 만나는 건지
도통 이해가 안 된다.
한 시간만 얘기해봐도
아, 저 사람은 결혼이 급해서 "결혼상대자"를 찾으러 나왔구나.

그런 남자들 대부분의 생각은
노산 위험 없을 정도로 나이 적당히 어리고
어리더라도 속깊거나 순종적이어서
결혼 후에 고분고분 말 잘듣고
자기 가장으로서의 위신과 시댁 어르신들의 체면을 살릴 줄 알아야 하고
가사일, 육아는 전담으로 하되 돈도 적당히 벌 수 있고
아내가 차려주는 밥은 먹어야 되고
집안 대소사도 챙길 줄 알아야 되고
어르신들께도 싹싹하게 잘 해야되고
시부모님 편찮으시면 모시고 살 줄도 알아야 된다.

물론, 할 수 있다.
내 모든 걸 희생할 수 있단 확신이 들만큼 사랑하는 사람이 나타난다면.

근데 왜?
여자에게만 현명한 아내, 현명한 어머니, 현명한 며느리를 강요하는지?
말이 현명이지 우리집안은 원래 이랬으니까 너만 참으면 모든 게 순조롭다는 식.
집안에 분란 일으키면 어디서 못배워먹은 냔이
우리 아들 버려놓고 며느리 잘못 들였단 욕이란 욕은 다 들어먹을 게 뻔한데.
현명한 아내, 평온한 가정이란 말을 들으려면
어느 샌가 나란 존재는 삭제되고 주변의 모든 불합리를 받아들이고
수십 년을 살다보면 여장부라는 거창한 타이틀을 갖게 된다.

어머니 세대에 비추어볼 때 아들들은 어머니같은 희생과 내조하는 여성들을 원하지만
딸들은 난 우리 엄마처럼 안 살아야지 그래서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자기 직업에도 열심히다.
아직까지는 이런 남녀간의 인생관 자체에 괴리가 심한 세대인 것 같다.

그넘에 돈돈돈.. 돈 얼마나 있어야 만족할까.
돈 좀 벌어온다고 전업주부 무시하고
자기 내면은 썩어문드러지는 남자들이 주제 파악도 못하고
나이 어린 여자, 이쁜 여자, 말 잘 듣는 여자, 몸매 좋은 여자 찾는 남자들은
거울을 보든가 자기 팬티 속을 보든가 정신 좀 차렸으면 좋겠다.

어차피 결혼이란 제도에 불과할 뿐
여자 나이 20대 후반, 30대 초반이 되었다고
정말 사랑하는 남자가 아닌 적당한 남자를 찾아서
남들처럼 결혼해서 애 낳고 사는 것이 정석이라는 듯이.
그런 삶은 살고 싶지 않다.
내가 내 인생을 올바르게 판단하고 열심히 살다보면
내 짝은 언젠간 나타나겠지.
안 나타난다면 그냥 내 운명 ㅋㅋ

요즘은 비혼모를 생각 중이다.
세상엔 여러 형태의 가정이 있다.
남자들이야 여자가 없으면 그 중요한 "대를 못 이으시겠지만" ㅋ
여자는 선택권이 있으니까
그리고 내 꿈은 행복한 가정을 이루는 것인데
꼭 남자와 결혼하지 않아도 가정을 이룰 수 있는 거니까.

결혼 연령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걍 이런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었습니다.
평안한 하루 되십시요 (_ _)

출처 :네이트판
http://m.pann.nate.com/talk/328802506&currMenu=talker&stndDt=20151104&page=3&gb=d&order=RAN&page=3





솔직히 나는 우수한 유전자를 골라서 애 둘정도 낳고
하나는 머리 좋은 유전자로 공부잘하는 아이랑 하나는 진짜 잘생기거나 백인 유전자로 엄청 이쁜아이를 낳는거지 저렇게 자기 소유물로 여기려는 사람이던가 다른 여자랑 뒹구는 배신의 아이콘과 결혼하느니 이렇게 애낳을꺼임
아님 정말 확신가는 사람이 있으면 결혼하던가
익명7127d3 11.11 09:23 | 신고 | 수정 | 삭제
댓글 1
익명37ab33 11.24 20:46 | 신고
ㅋ정답
▶ 댓글달기
입력상자 늘리기
익명ca97fb 01.07 22:26 | 신고 | 수정 | 삭제
굿
댓글 0
▶ 댓글달기
입력상자 늘리기
익명ca97fb 01.07 22:26 | 신고 | 수정 | 삭제
굿
댓글 0
▶ 댓글달기
입력상자 늘리기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댓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921개(7/47페이지)
익명잡담
번호 글쓴이 조회 제목 날짜
801 익명b410e1 1146 모바일 심심 호옹이 [4] 2016.02.01
800 익명05a055 1045 모바일 이런친구 호옹이 [4] 2016.01.28
799 익명6ebe87 1697 모바일 남잔데 고민임 호옹이 [3] 2016.01.02
798 익명b058ef 1463 모바일 대구사는사람 고민상담좀 호옹이 [1+1] 2016.01.02
797 익명c8ea37 937 모바일 잡담하자!! 광고글로 도배되지 말고 ㅋㅋ 호옹이 2015.12.30
796 익명ccc2ff 1297 모바일 이성친구 호옹이 첨부파일 [1] 2015.12.19
795 익명b47cdd 2464 모바일 조건만남 말고 건전 톡 친구 없나ㅜㅜ 호옹이 [7+3] 2015.12.12
794 익명e8a43b 1157 모바일 호옹이 첨부파일 [1] 2015.12.10
793 익명582f90 1012 모바일 뭐임? 호옹이 2015.12.08
792 익명16abcf 1560 모바일 말없이 사귈수가있나요 호옹이 [5] 2015.12.07
791 익명78f8aa 1046 모바일 친해지고 시포~ 호옹이 [1] 2015.12.07
790 익명d8292e 1482 모바일 옛날지폐 호옹이 [2] 2015.11.28
789 익명8e6e12 1548 모바일 진짜 고민이에요 어린나이에 임신이됬어요 호옹이 [8] 2015.11.26
788 익명0933eb 1513 모바일 변한 남자친구 호옹이 [4] 2015.11.23
787 익명42cf03 1155 모바일 내고민들어줄사람 호옹이 [2] 2015.11.22
>> 익명94efe5 2966 모바일 30대 여자가 결혼을 안하는 이유 호옹이 [3+1] 2015.11.04
785 익명ce0003 1812 모바일 남자친구때문에 불안증세에 시달려 살아요 호옹이 [3] 2015.11.02
784 익명2ba22d 1463 모바일 이남자 마음이 없는걸 아는데도 좋아요 호옹이 [4] 2015.10.25
783 익명4af86d 1059 모바일 아 시험공부ㅠㅠㅠ 호옹이 2015.10.23
782 익명666351 1402 모바일 재수해본사람아아아ㅏ 호옹이 [5] 2015.10.23

이 곳을 찾는 모든 사람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고 즐거울 수 있도록 늘 돌봐주세요
모두가 감사한 하루하루가 될 수 있도록 좋은 에너지를 전해주세요
오늘의 뜨거운 감자
1위 우즐성 발기부전원인 및 발기부전치료제 추천◐미국 아드레닌 효능◑